2012. 9. 28. 22:51

Gold Coast

골드 코스트

 2011.1.20.Sun.

마라톤 길이를 가지고 있다고 하는 골드코스트 해안가의 길이를 검색해보니, 53km라고 한다.

정말 대단하다.

 Q1 빌딩의 전망대에서 바라보면 끝이 안보일 정도니깐 말이다.

저기 저 멀리 끝까지 갈 염두조차 못 낼 것이다.

남쪽으로 바라보고 있노라니...

저기 저 너머에 남극이 있겠지....하면서 너무 신기하면서도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Q1 빌딩

2005년도에 골드코스트에 갔을 때는 이런 빌딩이 있는 줄도 몰랐었다.

그저 친구 따라서 바닷가 구경과 몰 구경, 그리고 카지노에서 푸짐한 뷔페... 를 즐기느라 정신없었던 것 같다.

최근에 호주 다녀온 회사 차장님께서 골드코스트에 다녀왔는데 Q1을 모르냐고 하셨기에 이번에는 이렇게 찾아왔다.

전망 꽤 괜찮은걸????!!!!

Q1 빌딩 올라가는 동안 엘리베이터 천장에 이렇게 올라가는 동안의 영상을 보여준다.

고개가 좀 아플수도 있지만 워낙 빨리 올라가기 때문에...ㅋㅋ

It's just fun!

 

Q1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모습

시원한 음료와 피쉬앤칩스! YUMMY!!

시원한 바다

예전엔 보드로 서핑하는 사람들이 보였는데,

이 날은 모래 위에서 서핑 배우는 사람들 몇몇과... 바디서핑하는 사람들만 있다.

골드코스트의 밤거리

낮에는 낮대로 재미있고,

밤에는 밤대로의 매력이 있다.

낮엔 서핑을 즐기던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 즐거운 수다를 떨면서 맥주 한 잔씩 마시는 모습.

Cooooooooooooooooool!

밤의 골드코스트

어두운 바다는 역시 조금 무섭긴하다. 너무 껌껌하니깐...

하지만 밤바다....도 왠지 좋다.

 

Gold Coast, Queensland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The Gold Coast is a coastal city located in the South East of the state of Queensland, Australia. The city is 94 km south of the state capital Brisbane. It is the second most populous city in the state, the sixth most populous city in the country, and also the most populous non-capital city in Australia.[1] The Gold Coast also holds the title of the largest cross-state population of any metropolitan area in Australia, due to the inclusion of Tweed Heads, New South Wales in its metropolitan area. The Gold Coast's metropolitan area converges with that of Greater Brisbane, forming part of an urban conurbation of over 3 million people.[2]

While the origin of the city's name is debatable, the name "gold coast" was bestowed upon the city by real estate investors. The first settlement in what is now South East Queensland was as a penal colony at Redcliffe. The Gold Coast region remained largely uninhabited by Europeans until 1823 when explorer John Oxley landed at Mermaid Beach. The hinterland's red cedar supply attracted people to the area in the mid-19th century. Later in 1875, Southport was surveyed and established and quickly grew a reputation as a secluded holiday destination for upper class Brisbane residents. The Gold Coast region grew significantly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Surfers Paradise hotel in the late 1920s. The area boomed in the 1980s as a leading tourist destination and in 1994, the Gold Coast City local government area was expanded to encompass the majority of the Gold Coast's metropolitan area, becoming the second most populous local government area in Australia after the City of Brisbane.

The Gold Coast is today known as a major tourist destination with its sunny subtropical climate, surfing beaches, canal and waterway systems, its high-rise dominated skyline, theme parks, nightlife, and rainforest hinterland, making tourism one of its most significant industries. Gold Coast will host the 2018 Commonwealth Games.[3]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