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 30. 18:33

무심하게 시작했으나, 매우 인상적으로 읽은 책

눈물을 닦고


후지타 사유리 글, 그림


최근 "님과 함께"라는 프로그램을 - 자주는 아니지만 몇 번 보면서 - 사유리라는 내 또래의 여자에게서 끌림을 느꼈다. 일본 여성이서 달리 보이는 것이 아니라 그녀 자체만으로 매력에 끌려 배울점이 많은 여성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다른 프로그램에서 보여지듯한 가벼움이 아닌, 그녀에게서 그녀만의 사려깊음이 느껴져서 좋았다.


그런데, 이 책에서 그녀의 매력에 정말 빠져들게 되었으니 이를 어쩐 좋담??!!ㅋ


몇 문장을 보면서 사유리의 독서량이 장난아니구나... 고스란히 느껴졌다. 그리고 그녀가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많은 활동을 하면서, 그리고 자라온 가정 환경에서도 주변 상황이나 인물들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세심하게 관찰하고 배우고 또 많이 생각했음이 전해져서 좋았다. 그리고 그녀만의 비유법이나 사색이 좋았다.  


이 책... 

지금 나의 상황에서 많은 것들을 생각해보게 하는 책이었다. 또 한 번 더 읽고 싶고, 소장하고 싶은 책이 되었다.




p23

우리는 옆에 있는 사람이 화가 나면 자기도 모르게 화가 나고 옆에 있는 사람이 웃으면 자기도 모르게 웃음이 난다. 긍정적인 감정도, 부정적인 감정도 쉽게 주변으로 퍼진다. 그래서 당신이 지금 긍정적인 감정을 갖고 있다면 당신의 수많은 인연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이다. 이 세상에는 플러스의 사슬과 마이너스의 사슬이 기차처럼 우리 앞을 오간다.


p81

기쁠 때나 슬플 때, 실연당했을 때, 상처받았을 때, 잠이 오지 않을 때면 침대에 기대어 읽는 책이 있다.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인데, 이 자서전은 나에게 '인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을 던져 주었다.

심리학자였던 유대인 작가가 독일의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에서 겪었던 체험 수기이다.


p88

만약 누군가 당신의 어떤 조건을 보고 차별한다면,

그것이 업어진다고 해도 또 다른 것을 찾아

다시 차별할 것이다.

피해자는 차별을 받는 당신이 아니라

조건과 제약에 묶인 상대방이다.


p90

남의 신발장을 열어 보지도 않고서 거기에 있는 신발을 모두 안다고 말하는 것은 오만한 생각이 아닐까?


p94

사람이라는 책을 읽는 것은 굉장히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누가 당신이라는 책을 읽을 때 많은 시간을 투자해 준다고 생각하면 감사한 일이 될 것이다.


p161-162

"사유리, 아무리 네가 잠잘 시간도 없을 만큼 바빠도 남에게 바쁘다는 말을 하지 마라. 그 말 속에는 진실과 함께 자기도 모르게 자신의 시간을 과시하는 마음이 적잖이 들어가 있다. 네가 바쁜지 아닌지 상대는 상관하지 않아. 그 바쁜 시간 속에서 네가 어떻게 시간을 활용하는지만 상대에게 알려 주면 된다."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