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4. 16. 21:55
         일본하면, 라멘!
    시부야의 카무쿠라 라멘

    지금 생각해보니 일본 가서 라멘 먹을 생각은 안했었던 것 같다. 난 워낙 카츠동을 좋아라해서
    카츠동과 오코노미야키 그리고 스시와 야키소바를 먹어보자 하고 잠깐 생각만 했을 뿐 뭘 딱히
    먹어보고 오리라...  하는 거창한(?) 계획이 없었던 것 같다. 나 참 소박한 아이인 것 같다.^^

    여튼, 생각지도 않게 친구가 안내해주는대로 따라 시부야를 걷다가 저녁을 어떻게 할까 했더니
    유명한 라멘집이 있다며 그리고 안내해줬다. 그래 그냥 믿고 가는 거지 뭐!!! ^^



                                                        무쿠라(神座) 
                                     친구가 God's place라며 애써 해석해줬다.
                         본인도 고개를 갸우뚱하며 열심히 통역해 주는 모습이 이뻤다.^^

                                              http://www.kamukura.co.jp
              지금 찾아보니 워낙 유명한 곳이라 홈페이지도 있다.^^ 여태껏 모르고 있었던 거다 ㅠ.ㅠ

                                             어라! 추천메뉴도 있고, "인기베스트5"도 있었네??!!!
                                     이제서야 눈에 들어오는 일본말&카타카나들... ㅠ.ㅠ
                                          
 (앞으로는 어딜 가든 좀 공부좀 하고 가자!ㅜ.ㅜ)

                                                                눈에 띄는 메뉴판
                   간판대신 메뉴판이 장난아니게 붙어있다. 와우!!!ㅋㅋ 다 먹음직스러운데?!!!

                                    바깥 한편에 식권 자판기(?)가 있어 셀프로 식권을 사야한다.
                                그래도 옆에 도우미 아저씨(?)가 서서 도와주고있었다.^^
                 사람들이 많아서 줄서서 티켓을 끊고 티켓을 넘겨 준 다음에 또 줄을 서서 기다려야했다.

                                      내부가 굉장히 깔끔했다. 가운데 식당을 둘러싼 식탁들.
                                      그리고 위로 세련된 조명등 그리고 이쁜 일본글씨들.

                                                  맛있게 먹는 사람들을 보며 기다리다 ㅠ.ㅠ
             근데 일본 프로그램을 보면 보통 숟가락 안쓰고 젓가락으로 후루룩 후루룩 소리내며 먹드라...
                             첨엔 그게 참 이상하게 보였는데, 이젠 아무렇지 않다.^^


                                                         솔직히 이름이 기억안난다. ㅠ.ㅠ
                                      맛있게 먹어놓고 뭘 먹었는지 모르겠다..ㅋㅋㅋ
                  라멘 특유의 그 기름진 육수의 맛과 내가 그닥 좋아하지 않는 반숙 달걀.
          일본인들은 어찌 그리 반숙을 좋아라하는지... 신기할 정도로 일반화되어 다들 잘 먹는 것 같다.


                                                 식탁 앞에 놓인 작은 메뉴판
                           일본어를 전혀 몰랐던 시절이기에 읽으려고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금은 이해는 못해도 읽어보려고 노력은 한다.
                           참으로... 사람은 알아야하는 것 같다. ^^ (결론이 희한하게 남.ㅋ)

        (여튼, 일본은 토핑을 뭐라그래야하지, 반찬이라고 하면되나? 별도로 내는 게... 특이한 문화인 것 같다.)

                                             배불리 먹고 나와서 안에 가득 찬 사람들을 보며~
                        장사 잘되는 모습... 왠지 사람들이 많으니 보기 좋다!! 번창하라! 가무쿠라!ㅋ

                                                          시부야역에서 나오자 마자... 
      저 멀리 건물에 키무라 타쿠야의 <체인지> 드라마 포스터가 걸려있고, 수많은 인파가 몰려드는 곳.


                                                               시부야역 앞
                          난 이렇게 번화가가 좋다. 물론 조용한 시골의 풍경도 무지 좋아라하지만,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모습을 보면 다들 뭔가 이렇게 바쁘게 살고 있고 나도 그중 한 명으로써
                        뭔지모르지만 바쁘게 살고 있구나.. 라는 생각을 나도 모르게 하는 것 같다.


정작 일본에 여행갈 때는 아무것도 알지못하고 간 터라, 더 많이 즐기지 못한 것 같다. 오히려 다녀와서
일본 문화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욕심이 생겼다. '좀 더 알게 되면 그 때 또 일본에 놀러가자. 그래서
내가 전혀 모르고 접한 일본의 모습과 이제 조금 알게 된 일본의 모습을 비교해 보자' 했다.
(헌데, 그 언제가 도대체 언제냐라는 거지.^^;;;)
여튼, 일본은 알면 알수록 신기한 나라인 것 같다. 사람들의 사고방식면에서나 문화적인 면에서나...
(물론 다른 나라 사람들도 우리나라를 그렇게 볼 수도 있겠다만) 재미있는 호기심 천국의 나라인 듯!! ^^

우리나라 라면도 무지 맛있으니깐 '틈Bird'나 YOU구리, Shin라면, 짜파게T 등이 일본에 많이 많이 건너가서 우리가 일본 라멘을 즐겨먹는만큼 그들도 그들 입에 익숙해져서 자연스럽게 손이 가는 음식이 되었으면 좋겠다. 우리나라 완전 화이팅이다!!!ㅋㅋ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4.20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그리운곳.. 동경~!!
    담에 들리면 한번 가봐야겠네요... 일어도 모르면서 동경여행은 너무나 즐거워하는 사랑이랍니다.. ^^

  2. 설국 2009.05.02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부야 꼭 가보고 싶어요,,,

    에이치고 유자와,,,거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