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4. 14. 18:25

                                                      그 섬에 가고 싶다. 

                     
아름다운 섬  < 굴 업 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2/27 - 3/1 코엑스에서 열린
                                                       "내 나라 여행 박람회"에서
                                               가장 맘에 들어 언젠가 꼭 가리라 맘 먹으며
                                        팜플렛을 가방에 가지고 다니면서 틈만 나면 펼쳐보던,
                                                               "인천 옹진군"

                                                   정말 우연찮게 갈 수 있는 기회를 찾았다.

                                      작년에 친구들과 함께 인천 영종도에 여행을 다녀왔지만
                                      인천 옹진에 그렇게 많은 섬들이 있는 줄은 미처 몰랐다.

                                                               그 많은 섬들중에...
                                                               가장 아름다운 섬.

                                       굴업도를 이제는 사랑하게 되었다. ^0^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굴업도 선착장에서 내려 마을로 걸어들어오면서 볼 수 있는 첫 광경!
한적하고...
조용한...
자연 그대로...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사이로 보이는 사랑스런 바다.
햇빛에 내려쬐여 반짝거리는 방울방울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평선이 희미해져 끝을 알 수 없는 바다.
자연은 사람을 한없이 작아지게 만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와 나무만 바라보다가 고개를 들어 하늘을 바라보았다.
 어김없이 푸르른 하늘.
 눈 아래로 펼쳐진 바다만큼이나 맑고 푸른 하늘이었다.

 아....
 정말 위로나 아래로나 모든것이 아름답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가운 볼록 거울~
                                            정말 시골에 온 듯한 반가운 기분에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센 바다 바람을 맞으며 꿋꿋이 견디는 나무들...

그리고 한 두 시간 전까지만 하더라도 선착장에서 걸어왔던 길이 금새 잠겨버렸다.
섬에 갖혔다.(?)
이런 기분 좋군~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건너 해수욕장.

바 닷 가
(바다를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어떤 사람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가 산이 되고
물방울이 바다가 되고
모래알이 해변이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슴 발자국.

이곳에는 사람도 해변을 즐기고
사슴도 해변을 즐긴다.
자연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것.^0^
(기분 좋다~!!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 로스.
를  떠올리게 하는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
갑자기 나이프를 들고 캔버스를 긁고싶어지고...
풍성한 브러쉬를 들고 캔버스에 마구 찍어대고 싶어지는 충동.ㅋ
한폭의 그림 같은 풍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켓비치.

이쪽 해변과는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다.
목건너 해수욕장쪽은 잔잔하고 온화한 여성의 느낌이라면,
포켓비치는 강인해보이고 우뚝 선 남성의 느낌이랄까?
파식지형때문에 그렇게 느껴지는 것일까.............



                                                 자연은 나로 하여금 생각하게 한다.
                                                 자연은 나로하여금 감탄하게 한다.
                                            자연은 나로 하여금 마음을 움직이게 한다.


                          백 번의 말보다는 한 번 눈으로 직접 보는 것이 모든 것을 전달하는 것이다.


 
2008. 04. 05.
 인천 굴업도에서...
 많은 생각들을 하다...

 아마 서울에서 한달치 할 수 있는 생각을 이곳에서의 이틀동안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0^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08.04.16 0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