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1. 4. 22:12

가을 여행을 위해

춘천으로 고고!!

소양강댐과 청평사, 춘천닭갈비

 2012.11.3.Sat

 용산에서 8시 ITX를 타고 춘천으로 고고씽!

1시간 20분 걸려서 춘천역에 도착!

화창한 날씨 덕분에 기분은 한층 더 업업업!

춘천역 건너편에서 12번 버스를 타고 약 30분간 달리니 종점인 소양강댐 정상에 도착 ^0^

 

 가을이라 여기저기 울긋불긋 너무 아름답고

날씨는 너무 화창하고

잔잔한 소양강을 바라보니 왠지 바다 보는 것처럼 가슴이 탁 트인다...

 

소양강댐 정상에서 산책을 한 후

선착장으로 걸어가서 바로 유람선을 탔다.

그리고 청평사로 이동!!

청평사에 오르는 길에 가을에 흠뻑 젖은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다.

자꾸 하늘만 바라보게 된다...

 

 오르는 길에 구송폭포

아주 크진 않지만 나름 분위기 있다...

물이 너무 맑아서 물 바닥이 훤히 들여다보인다...

정말 맑다.

 

 적당히 걷다보면 청평사가 나온다.

근데 생각보다 굉장히 조그마한 절이네

근데 오르는 계단이 장난 아니게 높다. ㅠㅠ 헉헉

 청평사 볼거리...

이쁘네

 청평사에서 내려와서 이제 춘천닭갈비 먹으로 이동!!

 

 인터넷으로 미리 검색해서 알아 둔 샘터명물닭갈비에 가서 숯불닭갈비와 쟁반막국수와 강원도 음식인 총떡을 먹었다. 닭갈비를 숯불에 구워먹기는 처음!! 근데 이거 완전 맛있자나!!!! 대박

닭갈비도 너무 맛있고,

이어 나온 쟁반막국수도 정말 맛있다.

그리고 총떡!! 깔끔하니 담백하기까지 한 별미!

이 아름다운 조화 유후!!

 

 

 배부르게 늦은 점심을 먹고 이동한 곳은 바로 "앗제" 카페. 샘토명물닭갈비 본점에서 10분 정도 소양강댐 방향으로 걸어올라가면 오른편에 위치해있다. 카페 앞으로 소양강이 흐르고 단풍든 산이 병풍처럼 펼쳐져 있어서 뷰가 매우 좋다. 게다가 맛난 모카라떼와 아포가또. 인터넷으로 검색했을 때 블로거들이 여기 음료가 너무 맛있다고 해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 실제로는 그렇게까지는 아니었다. 하지만 4500원, 5000원 정도의 가격과 창밖 뷰를 고려했을 때. 괜찮은 곳이라고 생각한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한 맛있는 여행, 맛있는 수다... 날씨까지 완벽했던... 그래서 지친 내 몸과 마음에 200%활기를 불어 넣을 수있는 그런 멋진 가을 여행이었다.

 

서울에서 당일치기로 여행하기에 딱 좋은 곳.

바로 춘천인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참 맛있는 곳들이 곳곳에 깔린 곳!!! *^^*

역시 가을에는 이렇게 일과 스트레스를 훌훌 털어버리고 단풍을 찾아, 그리고 먹거리를 찾아 떠나야 제맛이다.

해가 갈수록 짧아지는 가을... 이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서는 시기 늦지 않게 적절하게 떠나줘야한다.ㅋ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04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여행 다녀오셧군요...즐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