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6. 22. 16:25

                     색다른 대한민국을 만끽하려면 제주도에 가라!


             
6월 6일 현충일(금)~ 8일(일) 황금연휴를
               제주도에서 즐거운 추억으로 꽉꽉 채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도봉에서 내려다 보이는 제주 마을 모습



제주도 첫날의 일정은
< 김포공항 -> 제주공항 -> 별도봉 -> 사라봉 -> 바다가 보이는 팬션에서 단꿈 꾸며 잠자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항공 이용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공항 도착해서 동남아시아 느낌이 나는 야자열매가 보여 반가운 마음에 정신없이 셔터를 누르다!!


맛있는 닭백숙을 먹고, 후식으로 수박을 먹고, 집을 나섰다.
별도봉과 사라봉으로 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도봉 가는 길에 제주국립박물관.
                                           건물모양도 이쁘고 조경도 이쁘고, 조명도 이쁘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밭위 언덕으로 보이는  제주 우당 도서관 
                        고요한 정취에... 왠지 공부가 절로 될 것 같은 도서관??이었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도봉 가는 길에 뒤돌아 산위에 있는 달을 찍었다. 화면에 잘 잡히지는 않았지만 잘 찾으면 보인다^^

                                               
                               <  별 도 봉  & 사 라 봉  퍼 레 이 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도봉,  등나무가 있는 언덕이다. 훤히 트인 바다가 보이는 이 곳.
                 저 멀리 오징어 배의 불빛이 환하게 군데군데 보이고 여기저기서 새소리와 귀뚜라미 소리가
                 들리는 이 곳. 한없이 마음을 차분하고 평온하게 해 주는 운치 있는 장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나무 언덕에서 바라다 본 바다위에 떠 있는 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도봉 언덕을 오르며...
                      푸르른 나무향기, 풀향기, 이름모를 곤충의 소리, 이야~ 자연적인 공원이구나
                      흙길이 아닌, 타이어로 만든 듯한 약간 푹신한 길을 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도봉 울타리가 진 언덕을 걷고 또 걷다.
                       많은 제주 시민들이 운동을 나왔다. 가족들, 연인들이 나와 열심히 뛰고 걷는다.
           (지나가는 제주도 사람들의 사투리...하하하 정말 잼있다. 알아들을 수 없는 희귀한 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라봉 중턱에서 바닥 훤희 보이는 곳에서 잠시 쉬어가며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라봉 정상 체육공원에서 바라다 본 바닷가
                             역시 제주도는 어딜봐도 바다인가보다^^ 기분좋다~
                             사라봉 정상에서 바라보는 왼편에는 제주도 시내, 오른편으로는 시커먼 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라봉을 내려오면서. . .
                                   이제껏 쭈~욱 올라오다가 지금부터는 내려간다!!!!
 
제주도 하면 항상 유명한 곳만 찍어서 돌아다녔다.
그런데 오늘은 제주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곳엘 올랐다.
푸르른 나무 속에서 오른쪽으로 계속 보이는 바다를 즐기며 저녁시간을 보냈다.
정말 이런 공원이 서울에도 있으면 맨날맨날 밤마다 찾을 것 같다.ㅋㅋㅋ

정말 산책하기에 딱인 곳이다.
제주도.
너무너무 좋다.

제주도 시민들은 참~ 좋겠다.

이런 아름다운 제주도에 살아서...
바다와 숲을 항상 볼 수 있어서...
자연속에서 살아서...
자연속에서 감사함을 느낄 수 있어서...

제주도에서의 여유있는 저녁을 보내며 참 기분 좋은 시간, 하루였다.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나다라마ma 2012.07.30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프로펠러 달린 비행기라니!!! 멋진데요. 전 내일 이스타항공 타고 제주도 가요. 자랑자랑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