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09 07:40

뉴욕 첼시마켓의 명소

랍스터플레이스


20150530Sat


올해 뉴욕에 가기 전에 우연히 리얼티비라는 프로그램을 봤는데,

거기에 이지아 씨가 친구들과 뉴욕 여행을 하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그 중에서 내 눈을 끈 건 바로!!!

랍스터 식당!!

바로 첼시마켓에 있는 "랍스터 플레이스"라는 곳!


뉴욕에 가서 바로 첼시마켓으로 달려갔으나,

이런.... 메모리얼데이로 첼시마켓이 휴일이네 ㅠㅠ


그래서 다시 한국으로 돌아오는 날 다시 찾아갔다.


역시나....

리얼티비 방송 탓인지 정말 한국인이 많다.ㅋ

심지어 어떤 한국인은 어떻게 시켜먹는거냐며 물어보신다..ㅎㅎ

나도 첨 왔는데...ㅎㅎㅎ


여튼, 두 명이 먹을건데 라지 사이즈 충분한지 물어봤더니

괜찮다고 알려줘서 

라지 사이즈 주문!!!

(알아서 "cooked"된 걸로 주니깐~)

사이즈만 말하면 돼서 편했다.

랍스터가 크긴 정말 크드라~~~!!! 뜨억!!!


다른 사람들 후기 포스팅을 보면서, 소스가 맛있다고 다들 칭찬이 자자하던데,

기대를 해서 그런지 나는 소스는 그냥 그랬고~

랍스터가 참 먹을 게 많아서 좋았다.

큼직큼직하게 입 안에 넣을 수 있어서 

입안이 행복했던 짧은 시간이었다!!


오늘 햇빛이 쨍~~ 비치는 아침부터

그 랍스터가 생각이 나서 일케 포스팅을 해 본다.ㅋ

참... 이게 뭐하는 짓인지 허허허~~


- 요새 시간이 어떻게 흐르는지 잘 모르겠는 정신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는 중에 -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3.07.22 21:01

Bella Napoli


http://www.bellanapoli.com/Madison.html

130 Madison Ave #1, New York, NY 10016


이번 뉴욕 출장에서 건진 이곳!! *^^*

정말 내 맘에 들지 않는 이상 맛집 포스팅은 정말 안 하는 나...

하지만, 이 집은 해둬야겠다^^ 

잊지말고 나중에 또 가기 위해서~ ^^


호텔 리셉션에 물어봤더니 추천해줘서 간 곳이었는데, 매우 맘에 들었다. 

매우 고급스러운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찾는 사람이라면, 이 음식점은 비추이지만,

맨하탄 속에서 정말 이탈리아 동네 음식점에 가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강추다!!!


왼쪽 음료는 이름이 기억 안나고... 오른쪽 음료는 맨하탄 아이스티.

살짝 알코올이 들어갔었다.

알코올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좋아할 것 같고~ (너무 강하지 않고 연함)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그냥 콜라나 사이다 주문하는 것이 굿!!


식전용으로 나오는 저 빵과 저 넓다란 접시에 있는 저 소스가 정말 환상적인 조화를 이룬다!!!

내가 여태껏 먹어본 빵 중에 제일 맛있었던 듯!

그냥 따뜻한 갈릭빵인데, 정말 맛있었다!



샐러드~

갖가지 야채와 치즈와 발사믹 식초의 어우러진 맛~


그리고 메인 요리는...

카르보나라와 봉골레 스파게티를 시켰었는데...

메인 요리 음식도 매우 괜찮다~


주위의 손님들을 보니 다들 피자 시켜 먹고 있는데...

우리는 뉴욕에 머무르는 동안 스파게티를 한 번도 안 먹어봤기에

주저없이 스파게티를 주문!!


여기 웨이터와 웨이트리스가 정말 이탈리아 사람들인 것 같았다.

매우 활발하고 다정한 성격의, 웃음 가득한 언니 오빠야들~ ^^


후식으로 먹었던 웨이터의 추천 음식, 카놀리(사진의 오른편).

너무 웨이터와 웨이트리스가 엄청 맛있을거라고 추천해줘서 먹었는데,

음....

안에 크림이 너무 심하게 부드러웠다는...

그리고 너무 살짝 느껴지는 계피향이 너무 연했어... 아쉽.


이 빵... 또 먹고 싶다 ㅠㅠ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2.09.27 22:40

Top of the Rock
Observation Deck

http://www.topoftherocknyc.com/

2011년 5월 22일(일)
뉴욕에 도착했다.
2010년에 이어 두 번째로 뉴욕 땅을 밟는다.

(2012년도 아니고 2011년 사진을 이제서야 올리는 나...^^;;;;) 


 한번 왔던 곳이라고 이젠 조금 익숙해 진 듯하다.
(작년에 공항에 도착해서 콜택시 아저씨를 기다렸는데, 다른 아저씨가 와서 자기라며,
자기가 맞다며 자기 차가 있는 주차장으로 막 끌고 갔었다. ㅠㅠ)

호텔에 짐을 풀고 점심을 먹고는 우선 스타벅스에서 라떼 한 잔을 들고 반센노블에 갔다.
반센노블에서 책을 좀 보고 서점 구경 후 이번에 간 곳은 바로!!! 라카펠라 센터!! 

작년엔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에 올라 멋진 뉴욕 야경을 즐겼다.
솔직히 그 때 그 기분으로 잔뜩 기대하며 라카펠라센터에 간 거였는데, 하늘이 흐릿해서 살짝 걱정되기 시작했다.

                                                              영화에서 심심치 않게 등장하던 이 곳.

특히 한겨울 아이스링크장!!! 그 모습을 매우매우 보고팠는데, 시기가 시기인지라 내가 볼 수 있는 모습은 그저 분수대와 카페

 

St. Patrick's Cathedral (New York)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The Cathedral of St. Patrick (commonly called St. Patrick's Cathedral) is a decorated Neo-Gothic-style Roman Catholic cathedral church in the United States. It is the seat of the archbishop of the Roman Catholic Archdiocese of New York, and a parish church, located on the east side of Fifth Avenue between 50th and 51st Streets in midtown Manhattan, New York City, New York, directly across the street from Rockefeller Center and specifically facing the Atlas statue.

According to Catholic News Service (CNS) and the Catholic News Agency (CNA), Cardinal Timothy Michael Dolan, the incumbent Archbishop of New York, announced before reviewing the city's parade on St. Patrick's Day 2012 that the Cathedral would undergo a massive five-year, three-phase, $175 million renovation because of crumbling bricks, faulty heating, and acid rain and pollution that has eaten away at the Tuckahoe marble of the 135-year-old church. Early donors and grants from the Archdiocese and the Trustees of the Cathedral has already been raised $45 million for the first phase, which began in late March. This involves repairing, restoring, and cleaning the soot-covered exterior, and an extensive cleaning of the outside and inside surfaces of the stained glass windows. The Cathedral will remain open during the renovations and work will pause during Masses, according to the Cathedral's rector, Monsignor Robert Ritchie.

Top of the Rock 티켓

한 두 방울씩 빗방울이 뚝뚝...

센트럴파크를 바라보며...

갈수록 자욱해지는 안개(?)로 시야가 더 가려진다.

처음엔 날이 흐려서 투덜댔으나, 생각해보니 화창한 야경보다 이렇게 운치(?)있는 야경을 볼 수 있는 것도 나의 운이었다고 생각한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해서 신기하면서도 재미있었다. 화창한 뉴욕의 멋있는 야경을 못 본 아쉬움을 오히려 달랠 수 있었다.

 

맑은 날의 뉴욕을 보기 위해 다시 올라갈 것 같지는 않다.

이날의 그 느낌이 오히려 좋았다. 특별한 경험 기분 좋은 경험이라 생각하련다.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1.03.08 08:22

The White House Blog

 

President Obama in Tucson:
"The Forces that Divide Us are Not as Strong as Those that Unite Us"


http://www.whitehouse.gov/blog/2011/01/13/president-obama-tucson-forces-divide-us-are-not-strong-those-unite-us


Last night the President spoke to an emotional crowd at a memorial event in Tucson, Arizona.  The grief for the victims of the tragic shooting there was overwhelming, but so too was the admiration for the heroes who risked their lives to prevent even greater loss, as well as the hope for the survivors to see full recoveries.  The President asked those in the hall and across America to channel their emotions toward the pursuit of a more perfect union, saying that "If this tragedy prompts reflection and debate -- as it should -- let’s make sure it’s worthy of those we have lost."  Watch the President's remarks in full:

One particularly hopeful moment in the President's speech came when he relayed the news that Representative Gabrielle Giffords, who he had visited earlier in the day, had just opened her eyes in her hospital bed for the first time.  On the flight back aboard Air Force One, two of Rep. Giffords' good friends in Congress -- Senator Kirsten Gillibrand and Representative Debbie Wasserman Schultz -- talked about what it was like to be there for that moment:

 Q So tell us what it was like in there. You were just standing around a friend of yours and -- just put it in your terms.

SENATOR GILLIBRAND: Okay, well, I’ll go, and then you’ll go -- okay. Well, we were very excited that we were even going to have the chance of getting to visit her hospital room. We didn’t know when we first came whether we had that opportunity. And so when we did have the chance, we were so excited to get to see her. And when we came in the room, the doctor was there, her parents were there, Mark is there, and the Speaker -- Speaker Pelosi and Debbie and I went in.

And we just were so excited, so we were telling her how proud we were of her and how she was inspiring the whole nation with her courage and with her strength. And then Debbie and I started joking about all the things we were going to do after she got better. And we were holding her hand and she was responding to our hand-holding. She was rubbing our hands and gripping our hands so we could -- she could really -- we knew she could hear and understand what we were saying and she moved her leg, and so we knew she was responding. And the more we joked about what we were going to do, she started to open her eyes literally.

And then you have to recognize, her eyes hadn’t opened -- we didn’t know that -- and so she started to struggle. And one of her eyes is covered with a bandage because it was damaged in the gunfire. So her eye is flickering. And Mark sees this and gets extremely excited. And we didn’t -- I didn’t know what that meant. And so he said, Gabby, open your eyes, open your eyes. And he’s really urging her forward. And the doctor is like perking up and everyone is coming around the bed. And she’s struggling and she’s struggling and it’s a good -- we couldn’t figure it out, maybe 30 seconds, where she’s really trying to get her eyes open, like doing this, this, this.

And then she finally opens her eyes and you could she was like desperately trying to focus and it took enormous strength from her. And Mark could just -- can’t believe it. I mean, he’s so happy. And we’re crying because we’re witnessing something that we never imagined would happen in front of us.

And so Mark says, he says -- he said, Gabby, if you can see me, give us the thumbs up, give us the thumbs up. And so we’re waiting and we’re waiting and --

REPRESENTATIVE WASSERMAN SCHULTZ: And she didn’t at first.

SENATOR GILLIBRAND: And we just thought, okay -- and you could watch -- when you’re watching her eyes, she’s really trying to focus. Like you could see she hadn’t opened her eyes in days. And then instead of giving the thumbs up, she literally raises her whole arm like this -- like this. It was unbelievable. And then she reaches out and starts grabbing Mark and is touching him and starts to nearly choke him -- she was clearly trying to hug him.

And so like -- she was -- it was such a moment. And we were just in tears of joy watching this and beyond ourselves, honestly. And then Mark said, you know, touch my ring, touch my ring. And she touches his ring and then she grabs his whole watch and wrist. And then the doctor was just so excited. He said, you don’t understand, this is amazing, what’s she’s doing right now, and beyond our greatest hopes.

And so then they decided we had to go because it was a lot -- (laughter) -- of excitement for her and it was -- we just told her how proud we were and how much we loved her and said we’d visit soon.

But, Gabby, you should describe a little about how you felt --

REPRESENTATIVE WASSERMAN SCHULTZ: You know what, she keeps -- she’s been calling me Gabby the whole day. (Laughter.)

SENATOR GILLIBRAND: Debbie has to tell you --

REPRESENTATIVE WASSERMAN SCHULTZ: That’s the sixth time she’s called me Gabby. (Laughter.)

SENATOR GILLIBRAND: Debbie has to tell you about what she said after because the way she -- the way Debbie phrased it was I thought very amazing.

REPRESENTATIVE WASSERMAN SCHULTZ: It was just -- really, it felt like a miracle. It felt like we were watching a miracle. And Kirsten is totally right -- we just both wanted so badly to be there for her as her friends. We wanted to do -- we wanted to be there for Mark and for her parents. And just the strength that you could see just flowing out of her to get -- it was like she was trying to will her eyes open. It was just -- I mean, it felt --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0.11.18 20:00
맨하탄 한가운데 위치한 멋드러진 녹음지대
센 트 럴  파 크
 Central Park
Central Park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Central Park is a public park in the heart of Manhattan in New York City, with approximately twenty-five million visitors each year, it is the most visited urban park in the United States. The park was first opened in 1857, on 770 acres of city owned land, then in 1858, Frederick Law Olmsted and Calvert Vaux won a design competition to improve and expand the park with a plan they entitled the Greensward Plan, construction began the same year and was completed in 1873.

Central Park, designated a National Historic Landmark in 1963, is today managed by the Central Park Conservancy under contract with the City of New York. The Conservancy is a non-profit organization that contributes 85% of Central Park's $25 million dollar annual budget, and employs 80% of the park's maintenance staff.

 '뉴욕' 이라는 단어를 떠올렸을 때,
내게 있어서 가장 먼저 생각나는 단어는 "센트럴 파크"이다.
그닥 뉴욕에 관심이 없던 내게 그나마 흥미를 조금 던져준 장소이기도 하다.

뉴욕이라는 시끄러운 도시 속에 자리잡은 어마어마한 규모의 공원.

뉴욕에 가게 된다면,
꼭 한번 가보고 싶었다.
그 녹음을 직접 느껴보고 싶었다.
아무리 시간이 없더라도 센트럴 파크는 꼭 가봐야지... 생각했었다.


다녀오고나니 거기에 머물렀던 시간이 너무 짧아서 아쉽기만 하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가서 마치 뉴요커처럼
앉아서 책도 보고 싶고,
여유있게 사색하면서 걷는다던지
아니면 조깅을 즐긴다던지...
그곳에 사는 이들처럼 그곳에서의 시간을 여유롭게 보내보고 싶을 뿐이다.


포스팅하고 있는 오늘은 11월 18일 목요일이다.
위에 저 사진을 보니 
난까 나츠까시이~
저렇게 푸르른 나무들을 보니 왠지 반갑다 ^.^


가십걸 시즌1 에피소드 1에서 처음에 스쳐지나가는 이 곳!
나름 괜찮은 곳인데 하필이면 왜 공사 중이어서 영 풍경이 아니었단 말이지...ㅠ.ㅠ



호수가 있는데 어찌나 평화롭던지...
오리들은 둥둥 떠다니고, 사람들은 배 젓고 다니고...
허허허~
뉴욕에 이런 곳이 있을 줄이야~!!!!
쇼킹이었다구 ^0^




녹음 짙은 이 곳과 저 멀리 뉴욕 높은 건물들 사이에서 이 느껴지기 보다는
왠지 모를 조화로움을 느꼈다고 하면 나 너무 도시화된 걸까...

이젠 이런 풍경이 눈에 익어가나보다.
아니 어쩌면 뉴욕에서의 풍경이라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진 건가~
여튼 자연과 인공미가 언제부턴가 어울리게 느껴지기 시작했다.
예전엔 인공미 라는 게 참 싫었는데 이제는 나도 모르게 인정하기 시작한 건가....
음.........................................................


난 이런 풍경을 좋아한다. 매우. 아주. 엄청. 굉장히~!
나무가 있고 다리가 있고 등이 있으면 무.조.건. 좋다~! *^^*



이 장소는 보자마자 한 눈에 알아봤다.
무한도전 뉴욕편에서 그들이 서 있던 바로 그 자리!
그냥 큰~~~~ 돌이네.ㅋ

이 돌덩이 위에서 아이들도 떠들고 놀면서 뛰어다닌다.



센트럴 파크에서 나와 택시를잡기 위해 엄청 걸었던 기억이 있다.
어찌나 택시 한 번 잡기 힘들던지...

아~?!
시간이 퇴근시간이어서 그랬던 건가?

뉴욕에서 그리 길게 있지는 못했지만, 다시 가고픈 곳을 꼽으라면
난 당연히 센트럴 파크를 외칠 것이다.
타임스퀘어보다도 이 곳이 훨씬 기억에 많이 남는다.


그저 복잡하기만한 도시에서 더 복잡하고 시끌시끌한 장소의 대표인 타임스퀘어보다
또 하나의 도시라고 불리는 뉴욕이라는 굉장한 도시 안에 떡하니 엄청난 위치한 엄청난 규모의 센트럴 파크.
그 대비감에서나 또 이 시끄러운 도시생활에서 벗어나 자연을 조금이나마 느끼면서 숨 쉴 수 있는
이 공원이 더 크게 감사하게 느껴질 것 같다.

이 곳에서 천천히 걸으면 좀 더 휴양이 될 것 같은 그 기분.
나중에 뉴욕에 가면 그 시간을 그 공간을 더 만끽하고 싶다.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0.09.11 11:50

New York City Scenery

드디어 맨해튼에서 빠져나와 뉴저지를 지난다.
오늘은 아침 댓바람부터 버스를 타고 저 멀리 가는 날~
바로 우드버리 아울렛으로 가는 날이다.

아침을 먹고 Port Authority에 가서 표를 사고 2층이었던가 버스 타는 곳으로 갔다.
(http://www.newyorksightseeing.com/tourpage.php?item=WC)

줄이 장난아니게 길다!
세상에 아울렛 가는 사람들이 이렇게나 많다니!!!
이 싸람들이 이 아침부터 정신나간게야??!!!
(그러는 나는 뭥미?? -.-;;)

5월 31일 미국의 현충일 메모리얼데이(memorial day) 기념으로
 28일은 더 할인행사를 한다는  정보를 입수했는데..

역시 다른 사람들도 이런 정보는 빠르단 말이지~!ㅋ


2010.05.28.Fri
포트 어또리티에서 버스를 타고 약 1시간을 가는데,
친절하게도 운전기사 아저씨가 재미나고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지금 우리가 지나는 이 터널은 언제 만들어졌고 길이가 얼마이다...
지금 여러분은 뉴저지로 건너 왔다..
오른쪽으로 맨해튼을 통채로 볼 수 있을테니 바로 카메라를 꺼내들어라...

유머있게 가이드해 주시는 아저씨 덕분에 심심하지 않게
한 시간이 후딱!!ㅋㅋㅋ 

2010.05.28.Fri


나중에 여유가 된다면 좀 더 많은 곳곳을 둘러보면서 사진도 천천히 찍어보고 싶다. *^^*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0.08.13 09:36
Serendipity3
3

                                         Address: 225 East 60th Street, New York, NY
                                         Phone: 212-838-3531 
                                                   Directions: Between 2nd and 3rd Avenues 
                                         Website: http://www.serendipity3.com/


영화 <세렌디피티>
존 쿠삭

나는 영화 세렌디피티를 좋아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존 쿠삭을 좋아한다.
그의 매력 만점 미소를 참 좋아하는데,

너무 로맨틱하기만 한 세렌디피티라는 영화를 보았을 때
그냥 너.무.영.화. 라는 느낌이었다.
현실가능성 zero의 그냥 100% 영화...


영화를 보고 나서 남는 장면은
오로지 세렌디피티에서 먹었던 프로즌 핫초콜릿....으악!!!
으메~ 맛있어 보이는그~!

언니가 뉴욕에 있던 시절 여기에 다녀와서는 맛있다고 또 맛있다고 자랑질을 해대길래
그에 질세라 초콜릿 완전 좋아라하는 나도 이 곳으로 곧장 고고!!!

오후 시간에 갔기 때문에 줄이 많이 길지 않을거라 예상했는데,
천만 다행히도 줄이 그렇게 길지는 않았다.
(가게 밖에서 기다릴 정도는 아니었으니, 이 정도면 운이 좋은거?!ㅋ)

이름을 말하고 줄 서서 여기저기 사진찍고 수다떨다보니 금방 우리 차례였고...
마음 속으로 주문을 건다 : 2층이어라...2층....2층...!

아주 다행히도 2층~!! 야호~!
이제 그 자리면 되는데~!!!! 그 자 리!!!

이미 어느 커플이 차지하고 있는 그 행운의 자리 ㅠ.ㅠ
존쿠삭과 케이트 베킨세일이 앉았던 자리는 물 건너 갔어~~~
그래도 프로즌 핫 초컬릿을 먹을 수 있는 게 어디야~!!!!!! ^0^
(먹을 거에 금방 행복해지는 단순한 1인 -.-;;;)


 저기 앉아있는 커플이 완전 부러웠다. ㅠ.ㅠ

       존 쿠삭과 케이트 베킨세일이 앉아서
프로즌 핫 초콜릿에 빨강 파랑 빨대 4개를 꽂아놓고 이야기 나누던 장면...

바로 이 장면~!   

Movie, Serendipity



메뉴판
가게 분위기와 나름 잘 어울리는 자유로운 스타일의 커다란 메뉴판.
펼치면 뭐가 가득 들어있어서 도대체 프로즌핫초코릿이 어딨는지 좀 헤매야하지만,
그래도 틀에 매인 메뉴판이 아니라는 게 좋아~~좋아~~
그리고 한 가지!
난 여기가 디저트만 판매하는 줄 알았더만,
세상에 식사 메뉴도 있다는 거!!!!!

       < 찍사 : 쭈미 >
       < 찍사 : 쭈미 >

Frrrozen Hot Chocolate만 시키기엔 뭣 하고...
그래서 선택한 메뉴가 Chocolate Blackout Cake~
메뉴판에 그림이 없긴 하지만 이름만 들어도 왠지 진하고 맛있어 보이는 케익!!!!


 Frrrozen Hot Chocolate & Chocolate Blackout Cake

나 인생 살면서 이렇게 맛있는 초코와 초코케익 첨 먹어봤다네~!!!!
말로 형용할 수 없는 맛이었다. 증.말.로.

Frrrozen Hot Chocolate

Chocolate Blackout Cake

초코렛무스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맛에 반해버릴지도~

언제 또 먹어볼 수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너 정말 그리울꺼다 앞으로 계속~!!!!


       가게에서 나오면서 마지막으로 한 컷 더 찍어주는 센스~

앞에서 다들 사진찍느라고 사람들이 줄 서 있다.ㅋㅋ
다행히도 가게 앞에 벤치가 있어서 거기서 앉아서 기다릴 수 있다는~


       영화 <세렌디피티>의 시작의 배경인 블루밍데일즈 백화점(Bloomingdale's, 애칭 Bloomies).
      두 주인공이 각자의 애인에게 줄 선물로 장갑을 고르는데
      마지막 하나 남은 그 장갑을 함께 집어들었던 운명적인 만남이 이뤄진 바로 그 백화점이다.
      세렌디피티 가게에서 불과 100미터 정도만 걸어나오면 바로 보이는 이 백화점이 그렇게 방가울 수가 없다!

Bloomingdale's (or Bloomie's) is an iconic American department store owned by Macy's, Inc. (formerly Federated Department Stores). Bloomingdale's started in 1861 when brothers Joseph and Lyman G. Bloomingdale started selling hoop-skirts in their Ladies Notions' Shop on Manhattan's Lower East Side. The pair were sons of Benjamin Bloomingdale, a Bavarian-born salesman who had lived in North Carolina and Kansas, and settled in New York City.

In 1872 the Bloomingdale brothers opened their first store at 938 Third Avenue.



                                                           자, 이제 배도 불렀으니 센트럴 파크로 고고!!!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0.07.16 12:40
BookExpo America 2010
Tuesday, May 25 - Thursday, May 27, 2010 
Jacob K. Javits Center, New York



            http://www.bookexpoamerica.com/en/Home/

BEA.
BookExpo America의 줄임말이다.
매년 5월달에 뉴욕 쟈비츠 센터에서 치뤄지는 국제적인 이 행사는
그 규모가 프랑프푸르트 도서전만큼 크지는 않지만 그래도 나름 손꼽히는 국제도서전 중에 하나이다.


이것 때문에 뉴욕에 가리라고는 생각지 못했었지만,
그래도 "책" 덕분에 뉴욕이라는 곳에 가보게 된 것에 참 감사하다.
뒤늦게서야 좋아하게 된 '' 이지만 앞으로 더더욱 많이 옆에 두고 읽어서
평생 친구 삼아야하는 소중한 존재임에 틀림이 없다.


쟈비츠 센터 건물은 내가 생각했던 것만큼 이쁘게(?) 생겼다.
물론 가기 전에 인터넷으로 건물을 찾아볼 수도 있었겠지만
가기 전에 이것 저것 준비로 정신이 없는 바람에
 건물을 제대로 찾아보려는 생각은 미쳐 하지 못했던 것 같다.


제일 먼저 이 건물이 시야에 들어오자마자 든 생각
'아, 이곳이 앞으로 3일간 출퇴근을 해야 하는 나의 직장이로구나!'


                                                                                  행사장 로비

BEA 행사 3일 중에 첫째 날은 show가 없고 conference day여서
행사장 안은 내일 시작할 show 준비로 부스 세우느라 분주해보였다.
서울 코엑스에서의 행사 준비를 그대로 연상시키는 모습...


건물 내부에 대해서 언급하자면,
나는 뭐랄까, 좀 더 뉴욕적인(?) 내부를 상상했었다. 뭔가 독특하면서도 현대적인...
그런데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한 행사장은 음... 좀 실망스러웠다고나 할까.
뭐 내가 실망했다고 Javits Center에서 내 의견을 반영시켜줄 리도 만무하지만 ㅋ
여튼 내가 떠올린 행사장과는 굉장히 다른 모습이었다.


            역시 도서전임을 잘 보여주는, 행사장 들어가자마자 로비에 깔려있는 책 전시 "신간 쇼케이스"

             행사장 로비에서 위로 올려다보니 카페테리아 위로 큰 화면에서 Javits 홍보 영상이 반복되고 있다.

  2층과 3층을 연결시켜주는 계단


깜찍하게도 Penguin Group의 75주년을 맞이하여 캐릭터를 이용한 홍보가 계단에도~!
멋진~걸!!!

행사 시작날 아침

세계 각지에서 온 많은 사람들이 입장을 위해 줄 서서 기다린다.
나도 이 대열에 끼어있다는 게 신기하고 놀라울 뿐이다.
이 많은 사람들을 보면서 좀 더 professional 해지고 싶다는 간절한 생각이...



                                                              26일(화)-27일(수) 치뤄진 BEA 내부 전경
                                                     4층에 있는 별도의 미팅룸에서 바라본 3층 모습이다. 
  
정말 많은 곳들에서 책을  찍어낸다. 지금 이 순간에도 다양한 종류의 책들이 세상을 향해 뿜어져 나오고 있는걸??? 인간의 상상력 그리고 생각은 무한해서 그 무한한 "무"의 존재를 "유"의 존재로 끊임없이 탄생시켜내고 있는데...  그 결과물을 사고 파는 곳이 바로 여기!!!

                                                             4층 미팅룸 들어가기 전에 있는 휴게실

       푸드코트

내가 생각한 것 만큼 크거나 다양한 음식이 갖춰진 건 아니였지만 그래도 뭐 ma ma ...
먹을 만 했다. ^0^


Conference Day

Conference 주제가 Digital 이어서 모든 세미나가 e-book의 동향에 대한 내용이었다.

역시 전 세계가 e-book 쪽으로 움직이고 있다.
Kindle이나 i-pod 이야기는 당연히 거론되거니와 e-book player도 곳곳에서 나온다.

나는 아직도 종이책을 주장하는 1인이지만, e-book도 아주 나쁘진 않다고 생각한다.
단지 정말 "책"이라는 가치를 생각하자면,
우리가 들고 다니고 체크하면서 손때 묻히는

종이책이 정말 "책"의 힘을 지니고 있지않나 싶다.

전시장 앞에 줄줄이 늘어선 뉴욕의 상징 옐로우캡

하루는 마치고 저녁 약속 때문에 급히 택시를 타야했는데,
6시에 택시를 타려니 퇴근시간 때문에 이미 손님들이 다 타고 있어서
좀처럼 택시가 안 잡히는 거다.

앞에서 자꾸 사람들이 택시 잡길래 걸어가면서 잡아보자 하고 시작했더니...

11th Ave & 34th St.에서 출발했던 우리들...
아마 7th Ave & 30th St.정도까지 택시잡으면서 걸어가서

그 곳에서야 겨우겨우 잡아탔던 기억이 있다.
(택시 정류장에 줄이 어마어마 했는데 그 줄 무시하고 몰래 앞으로 걸어가서 골목 돌아서 잡아타기)

거의 한 시간을 길바닥에 버려버린 것이다. ㅠ.ㅠ

뉴욕에서 택시 타기 이렇게 힘들 줄 몰랐다.
눈에 띄는 게 노랑 택시여서 쉽게 잡힐 줄 알았다구~ !!!

허드슨(Hudson River) 강변에서 바라본 왼쪽의 쟈비츠 센터와 정면 저 멀리 ESB(Empire State Building)

세미나를 듣고 바로 옆 허드슨 강 구경하러 왔다.
강변을 이뿌게 해 놨을 줄 알고 구경갔드만...
왠걸~
철조망으로 막아놨고...
강은 시커멓고, 냄새나고~
(얏빠리 뉴요크다나~^^)
그래도 사람들은 강변에서 조깅하고 자전거 타면서 열심히 운동한다 ㅜ.ㅜ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은 뉴욕 어딜가도 보인다.^^

(갑자기 가십걸(Gossip Girl) 시즌 3-22 생각나네.
척을 피해 ESB을 벗어나고 싶은 블레어는 뉴욕 어딜가도 보이는 ESB 때문에 괴로워한다.ㅋ)


ESB에서 내려다 본 쟈비츠 센터 방향

나름 쟈비츠에 갔었다고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올랐더니 저게 눈에 들어온다. 하하하
그리고 눈에 확 들어오는 Macy's(메이시스) 백화점
저게 굉장히 큰 백화점이라는 데...
내부에 들어가서 보고는 완전 놀랬다구~
이건 뭐 아울랫도 아니고...ㅋㅋㅋ


존에프케네디 공항(John F. Kennedy International Airport)에 내려서 32nd St. 우리 호텔에 도착하기까지 많은 일들이 있었다. 뉴욕에서 이렇게 인생을 마감하는건가 하는 끔찍한 생각까지도 한 순간이지만 했었다는...ㅋㅋㅋ 돌이켜보면 참 순진했고 나름 스릴있는 경험이었다. -그 때를 떠올리면 조금 아찔하기까지 하지만.-

여튼 재미있는(?) 경험들을 할 수 있어서 더 기억에 남는 뉴욕 일정이었다. Javits Center에 들어서자마자 뉴욕과는 별도의 세상처럼 느껴져서 그게 나름 재미를 주기도 했는데, 정말 책이라는 존재가 이 세상에 없다면 우리 인간은 또 어떤 모습으로 세상을 살아가고 있을까 궁금해진다.

BEA 자세한 내부 모습을 다음에 포스팅하면서 정신없이 보낸 3일의 행사를
조금 늦은 지금이라도 되돌아보며 정리해야겠다. ^.^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0.06.24 16:19
최고의 번화가 뉴욕 타임스퀘어
New York Times Square

Times Square is a major commercial intersection in the borough of Manhattan in New York City, at the junction of Broadway and Seventh Avenue and stretching from West 42nd to West 47th Streets. The extended Times Square area, also called the Theatre District, consists of the blocks between Sixth and Eighth Avenues from east to west, and West 40th and West 53rd Streets from south to north, making up the western part of the commercial area of Midtown Manhattan.

출처 : http://en.wikipedia.org/wiki/Times_Square

나는 어릴 적 부터 미국에 가고픈 욕심이 전혀 없었다. 오히려 미국보다는 우리나라와 문화가 많이 다른 곳으로 가서 다양한 경험들을 해보고 싶었던 것이다. 미국이라 하면 떠오르는 특징이 없다. 그냥 우리나라랑 비슷할 뿐이고 땅 덩이가 넓고 다양한 사람들이 자유롭게 사는 곳. 이런 생각이었기 때문에 미국만의 개성이라 부를 만한 것이 내 안에서는 딱히 짚히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던 중 언니가 뉴욕에 가서 일년 정도를 살다 왔고 엄청 나게 찍은 사진들 중에서 가장 맘에 드는것은 센트럴 파크 사진이었다. 엄청나게 복잡한 뉴욕이라는 도시 한 가운데 이런 공원이 있다니. 와 호수도 있다니... 이런 굉장함?에 조금 놀라웠을 뿐이다. 그러고보니 호주 브리즈번에도 인공 비치가 있어서 엄청 놀랐더랬지... ^.^

여튼 뉴욕에 대한 이미지는 언니로부터 꼭 가봐야한다는 귀에 딱지가 앉을 정도로 들으면서 조금씩 '한번쯤은 기회가 생긴다면 가봐도 좋을 것 같다'라는 생각으로 바뀌고 있었고 나중에 연휴를 길게 써서 한번 다녀와야겠다 라며 언니랑 계획을 세우고 있을 때 즈음에 뉴욕 출장이 결정났다. 와우~! 나 이런 횡재가?! 물론 일로 가는 것이기 때문에 여행과는 차원이 다르지만, 그래도 다른 곳보다 타임스퀘어와 센트럴 파크에 가본 다는 것에 좀 의의가 있었다 내게는.. (물론 일이야 기본적으로 엄청난 의의가 있는 우선적인 것이고...^^;;)

5월 25-27 Javits Center에서 하는 BEA(BookExpo America) 출장을 두고 우리는 24일 도착했다. 도착하자마자 너무 피곤한 탓에 저녁을 먹고 바로 잠깐 잔 후, 바로 호텔에서 뛰어나와 간 곳은 당연히 뉴욕 최고의 번화가 타임스퀘어.


32번가 한인타운의 호텔에서 타임스퀘어까지는 걸어서 15분 정도(?) 걸렸던 것 같다.
여기저기 중간에 들르고 구경하고 사진찍느라 좀 더 걸리긴 했지만 곧장 걸어가면 정말 10분만에도
도착할 만한 가까운 거리. 
(뉴욕 좋~다~ 걸어서 어디든지 갈만한 곳이야!)



밝을 때 호텔에서 나왔는데, 타임스퀘어에 도착하니 어느덧 어두워졌고 온갖 네온사인들이 번쩍거린다.
음....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작군.
다른 사람들이 찍은 타임스퀘어 사진은 어마어마하게 커 보였단 말이지~!!!


막상 가보니 내가 예상했던 것보다 작은 규모에 놀라고,
말 때문에 똥냄새가 여기저기서 나는 것에 흠짓하고, 

그 외에는 그냥 생각대로 사람들이 많고 여기저기 번쩍번쩍 거리느라 정신없고.,. <--이런 건 내가 좋아하는...흐흐


정말 전 세계 사람들이 공존하는 곳이구나.
뉴욕은 정말 도시가 아니라 또 하나의 나라구나.
싶은 생각이 들도록 만든 타임스퀘어.




역시 해외나가면 누구나가 애국자가 된다고
타임스퀘어에 떡하니 위치한 삼성과 LG 등의 우리나라 기업 홍보 간판들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온다.
멋지다!!! 대한민국!


해외 나가면 자연스럽게 찍게 되는 길거리 이정표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