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27 22:40

Top of the Rock
Observation Deck

http://www.topoftherocknyc.com/

2011년 5월 22일(일)
뉴욕에 도착했다.
2010년에 이어 두 번째로 뉴욕 땅을 밟는다.

(2012년도 아니고 2011년 사진을 이제서야 올리는 나...^^;;;;) 


 한번 왔던 곳이라고 이젠 조금 익숙해 진 듯하다.
(작년에 공항에 도착해서 콜택시 아저씨를 기다렸는데, 다른 아저씨가 와서 자기라며,
자기가 맞다며 자기 차가 있는 주차장으로 막 끌고 갔었다. ㅠㅠ)

호텔에 짐을 풀고 점심을 먹고는 우선 스타벅스에서 라떼 한 잔을 들고 반센노블에 갔다.
반센노블에서 책을 좀 보고 서점 구경 후 이번에 간 곳은 바로!!! 라카펠라 센터!! 

작년엔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에 올라 멋진 뉴욕 야경을 즐겼다.
솔직히 그 때 그 기분으로 잔뜩 기대하며 라카펠라센터에 간 거였는데, 하늘이 흐릿해서 살짝 걱정되기 시작했다.

                                                              영화에서 심심치 않게 등장하던 이 곳.

특히 한겨울 아이스링크장!!! 그 모습을 매우매우 보고팠는데, 시기가 시기인지라 내가 볼 수 있는 모습은 그저 분수대와 카페

 

St. Patrick's Cathedral (New York)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The Cathedral of St. Patrick (commonly called St. Patrick's Cathedral) is a decorated Neo-Gothic-style Roman Catholic cathedral church in the United States. It is the seat of the archbishop of the Roman Catholic Archdiocese of New York, and a parish church, located on the east side of Fifth Avenue between 50th and 51st Streets in midtown Manhattan, New York City, New York, directly across the street from Rockefeller Center and specifically facing the Atlas statue.

According to Catholic News Service (CNS) and the Catholic News Agency (CNA), Cardinal Timothy Michael Dolan, the incumbent Archbishop of New York, announced before reviewing the city's parade on St. Patrick's Day 2012 that the Cathedral would undergo a massive five-year, three-phase, $175 million renovation because of crumbling bricks, faulty heating, and acid rain and pollution that has eaten away at the Tuckahoe marble of the 135-year-old church. Early donors and grants from the Archdiocese and the Trustees of the Cathedral has already been raised $45 million for the first phase, which began in late March. This involves repairing, restoring, and cleaning the soot-covered exterior, and an extensive cleaning of the outside and inside surfaces of the stained glass windows. The Cathedral will remain open during the renovations and work will pause during Masses, according to the Cathedral's rector, Monsignor Robert Ritchie.

Top of the Rock 티켓

한 두 방울씩 빗방울이 뚝뚝...

센트럴파크를 바라보며...

갈수록 자욱해지는 안개(?)로 시야가 더 가려진다.

처음엔 날이 흐려서 투덜댔으나, 생각해보니 화창한 야경보다 이렇게 운치(?)있는 야경을 볼 수 있는 것도 나의 운이었다고 생각한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해서 신기하면서도 재미있었다. 화창한 뉴욕의 멋있는 야경을 못 본 아쉬움을 오히려 달랠 수 있었다.

 

맑은 날의 뉴욕을 보기 위해 다시 올라갈 것 같지는 않다.

이날의 그 느낌이 오히려 좋았다. 특별한 경험 기분 좋은 경험이라 생각하련다.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