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3 23:04

30초 만에 어색함이 사라지는

잡담이 능력이다


사이토 다카시 저/장은주  | 위즈덤하우스 | 2014년 01월


잡담의 중요성

미팅을 하다보면 알게 된다

어떤식으로 미팅을 시작하는지가

미팅의 전체 분위기를 좌지우지하기 때문이다.


그걸 요즘

새삼 깨닫고 있기에,

이 책을 가볍게 집어 들었다.




p53

상대의 이야기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전환함으로써 상대도 기분 좋게 그 화제를 넓혀간다는 기분이 들게끔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흥미 없는 화제나 싫어하는 것이라도 일단 긍정적으로 대답하고 동의하는 것이 기본 전제다.


p56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자리가 아닌 이상에는, 단순명료하게 상대의 이야기에 오로지 질문으로 되받는다.


p61

잡담에는 결론이 필요 없다. 결론이 나오면 이야기는 거기서 끝나버리기 때문이다. 애써 분위기를 띄운 잡담이 맥없이 끊어진다. 그러기 때문에 잡담에서는 '결론'이라는 골을 향해 슛을 날려서는 안 된다. 패스가 중요한 이유다.


p150

비즈니스맨에게 높은 지지를 받았던 <시마 과장>(히로카네 켄시의 작품으로 샐러리맨들의 교과서로 통하는 이 만화책은 파나소닉을 모델로 한 하츠시바라는 가상 기업에 다니는 주인공 시마 코사쿠의 이야기를 1983년부터 지금까지 30년째 연재중) 역시, 주인공의 일관된 비파벌성에 대한 동경 때문이었는지도 모른다.


p175

이 <바보 과장 일대>는 내가 잡담의 교과서로 애독하고 있는 명작이다. 집 화장실에 두고 매일매일 읽고 있다. 지금까지 몇 번이나 읽었는지 모른다.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