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2.22 20:43

Apple Announces iPad

Apple announces iPad, a revolutionary device for browsing the web, reading and sending email, enjoying photos, watching videos, listening to music, playing games, reading e-books and much more.

Apple Announces iPad - Part 1 of 4


Apple Announces iPad - Part 2 of 4


Apple Announces iPad - Part 3 of 4


Apple Announces iPad - Part 4 of 4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0.04.26 14:19


Testing the iPad’s Trip-Worthiness
  (iPad의 여행가치도 테스트)
                                           http://www.nytimes.com/2010/04/25/travel/25prac.html?ref=travel

Published: April 25, 2010   

 (Julia Kuo)

IF you plan on vacationing in the near future, you should be ready to share an airplane ride with at least a few preening iPad owners. Whether you should succumb to gadget envy or not depends on just what type of traveler you are. (곧 휴가를 가질 계획이라면, iPad를 소지한 몇몇의 사람들과 함께 비행기를 탈 거라는 건 알고 있어야 한다. 당신이 이러한 기계품을 부러워하느냐 마느냐는 당신 스스로가 어떤 여행자인가에 달려있다.)

I haven’t had the chance to road test the iPad while vacationing, but after two solid weeks spent testing it on a virtual vacation — a multi-continent jaunt through backwoods, beach and city without leaving my couch — here’s my verdict: if you have an extra $500 to $700 to spend on one, plus another $100 or so for some great apps, it’s worth the plunge. (내가 여행하면서 iPad를 사용한 적은 한 번도 없지만, 연속 2주간의 가상 연휴를 통해 - 소파에 앉아서 삼림, 해변가, 도시를 넘나들며 여러 대륙을 짧은 기간 여행하면서 - 테스트한 결과, 나의 결론은 이러하다. 만약 당신이 여분의 돈 $500-700이 있거나 멋진 app을 사기 위한 $100이 더 있다면 주저하지말고 바로 저지를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And now the caveat. You will adore the iPad when you’re in transit and in the hotel room. You’ll have far less use for the thing when you head for the beach, or a city walking tour, or a roadside diner. But more on its weaknesses later.

To name just a few of its advantages as a travel companion: it is a portable (and free) library, word processor, Web  (browser, translator, park guide, weather forecaster and travel agent, not to mention a great distraction during a long flight. (여행 동반자로서의 몇 가지 좋은 점을 이야기하자면, 휴대할 수 있는 무료 도서관, 언어 처리 프로그램, 웹 브라우져, 번역지, 주차 안내, 기상 예보, 여행 가이드를 말할 수 있다. 긴 비행시간동안 심심풀이 오락용은 말할 필요도 없는 것이지.)

And yes, you can say the same thing about the humble laptop you already own, but chances are that laptop weighs more than the iPad’s 1.5 pounds. The Transportation Security Administration has also given the iPad a pass of sorts; unlike laptops, they do not necessarily need to be removed from carry-on bags and placed in separate trays when you go through security. (그렇다. 우리가 이미 가지고 있는 랩탑과 거의 같다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랩탑은 iPad보다 1.5파운드(약680g)정도 더 무겁다. 그리고 교통안전국에서 이미 iPad에 대해서는 랩탑과 달리 통과 처리를 해주었기 때문에 기내용 가방에서 별도로 꺼낼 필요도 없고 검사대를 지날 때 별도로 바구니에 꺼낼 필요도 없다.)

As most people know by now, the current version of the iPad connects to the Web only through a wireless Internet, or Wi-Fi connection. By the end of April a new 3G version will be available, for between $629 and $829, which will also allow users to connect through AT&T Wireless domestically and abroad. Serious travelers whose trips don’t revolve around hotels with free Wi-Fi will probably want to wait for that because using the iPad’s location-specific apps in one’s car isn’t possible without a cellphone connection.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제 알듯이, 현재 iPad 버젼은 오직 무선 인터넷이나 Wi-Fi 커넥션으로 연결한다. 하지만, $629~829 정도의 가격으로 4월 말에 나올 iPad는 3G버젼이 가능하며 국내나 해외에서 이용자들이 AT&T 무선을 통해서도 이용가능하게 될 것이다.)

Other considerations include the fact that the device does not include a camera, so while travelers can use it to make cheap calls through Skype and other services, video chats aren’t possible. (고려할 점으로 카메라가 장착되지 않았다는 것이어서 여행자들이 Skype이나 다른 서비스를 통해 싸게 통화할 수는 있으나, 비디오 채팅은 불가능하다.)

And business travelers shouldn’t ditch their laptops just yet. Apple sells $10 iPad apps for word processing (Notes), spreadsheets (Numbers) and presentations (Keynote), among others, but some users have complained that these apps are not yet a match for Microsoft’s Office software. Typing on the iPad’s touch screen is also a chore.

But for those who want to spend their vacations consuming information rather than creating it, the iPad might be ideal, especially with a handful of apps that will make the iPad considerably more useful while on the road. (정보를 만들어내기 보다 정보를 소비하는데 휴가를 보내는 사람들에게 iPad는 적격이다. 특히 Apps의 어느 정도는 길 위에 있을 때에도 상당히 유용하기 때문이다.)

The roughly 185,000 iPhone apps will work on the iPad, but when you enlarge the image to fill the iPad screen, the resolution suffers. A much smaller universe of 3,500 iPad-specific apps awaits, usually with the Pro or HD designation. Although these apps are typically pricier than those for the iPhone, they are usually worth it.

And some are even free. Take, for instance, the one for Kayak, which in the iPad version offers a less cluttered page design than the Web version and finger-size buttons to take advantage of the iPad’s touch screen. For an otherwise click-intensive process like travel planning, it’s a real treat.

FlightTrack Pro ($10) will show a plane’s location in almost real time, and alert you with a pop-up message if your flight is delayed or canceled. If you’re tracking someone else’s flight, you can watch the flight’s path superimposed on a weather map so you can see it veer away from trouble. ($10짜리인 FlightTrack Pro는 거의 실시간으로 비행기 위치를 보여주고 비행기가 연기되거나 취소되면 팝업창으로 바로 알려준다. 다른 누군가의 비행을 알고 싶다면, 날씨 지도에 비행 경로를 겹쳐서 보여주기 때문에 곤란한 상황에서 벗어나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Zoom in more, and the screen reveals what the travelers might see if they looked out the airplane window. Users can also zoom in on the arrival terminal to plan a pick-up. (여행자들이 창 밖을 본다면, 그 때 보이는 광경을 스크린에 보여준다. 더 구체적으로 도착 후 픽업을 계획할 수 있도록 도착터미널을 볼 수도 있다.) 

But it is while waiting at the gate, or being anywhere you can simply hang out with the iPad, that you can use it for what it’s truly great for — games and movies. Try a game like Flight Control HD ($5), an air traffic control contest; AirCoaster Pro ($2), a stunning 3-D roller coaster simulator; Scrabble ($10); or soccer (Real Soccer 2010 HD, for $7). The screen reacts to tilts and twists, and allows for multi-player action, in ways that are unlike any other device on the market. (게이트에서 기다리는 동안이나 또는 어디에 있던지 간에 당신은 간단히 iPad로 시간을 떼울 수 있다. 게임이나 영화를 즐길 수도 있다. 비행기 조종 게임, 항공 교통 게임, 항공 코스터, 놀라운 3-D 롤러코스터 시뮬레이터, 스크래블, 축구도 할 수 있다. 스크린은 찌르기나 꼬이기에 반응을 보이기도 하고, 시장에 이미 나온 다른 기계와 달리 여러명이 게임을 함께 즐길 수도 있다.)

Movies look great on an iPad — assuming you’ve cleaned off any fingerprints — and the supply of videos is endless if you have a Web connection and an app like Joost (free video-browsing iPad app), or a subscription to Netflix and its free iPad app. You can also download movies, of course, through iTunes. (The battery lasts a solid 10 hours.)

As a music player, the iPad (and its screen) adds a dimension to the experience that your puny iPod can’t match. Tune in to a personalized radio station and read about the musicians (with the free Pandora iPad app), for instance, or create a tune with Magic Piano ($1).

And yes, it’s a great e-book reader. There are multiple apps (almost all free), including Apple’s iBooks and Amazon’s Kindle. Both sell best sellers for around $10, but they also provide free access to thousands of classics, like “Huckleberry Finn,” “Anna Karenina” and the complete works of Shakespeare. (또한 멋진 e-book 리더이다. Apple's iBooks나 아마존의 Kindle을 포함하는 - 거의 무료 - 다기능 맵이 있다. 약 $10로 베스트셀러를 구매할 수 있지만, 둘 다 수천 개의 전래동화('허클베리핀'이나 '앤나 카레니나')와 셰익스피어의 완성작품들도 제공하고 있다.) 

The list of possibilities goes on, but suffice it to say the iPad is very likely the best technological fix yet for travel tedium, and allows you to leave books and DVDs behind. (앞으로도 가능성은 계속되고 있지만, iPad는 여행자의 지루함을 달래기 위한 최고의 과학 기술이라 하기에 충분하다. 그리고 책이나 DVD를 구지 들고 다닐 필요가 없다.)

Once you’ve arrived at your destination, the iPad’s story is more of a mixed bag. (목적지에 도착하게 되면 iPad 이야기는 각양 각색의 이야기 보따리 이상의 것이 되는 것이다.)

Unless you wait for the 3G version, you will need Wi-Fi hot-spot finders, like Open WiFi Spots HD ($4) or Wi-Fi Finder (free), to plan your next login point. Easy enough.

And while city guides (like those from Lonely Planet or Frommer’s) are nice to carry in an iPad or a mobile phone because they can save space, none of these gadgets allows you to make your own annotations.

For food, Zagat to Go ($10, for the iPad) covers 34 mostly domestic destinations, with a nifty location-specific search function and the ability to reserve tables. But in this category the apps show limited range so far. For food advice in cities like Berlin, Buenos Aires or Beijing, you’ll need to consult the Web.

Many apps, in fact, are not much better than their corresponding Web sites, and in many other realms beyond food the apps are far less comprehensive than what you would find online.

The iPad makes a perfectly good Web browser, though, so if you can get an Internet connection, you can always enter itinerary notes on the device and use that as your guide. (하지만 iPad는 완벽하게 멋진 웹브라우져를 만들 수 있어서 인터넷 연결을 할 수만 있다면 당신은 항상 이 기계에 삽입된 여행 일정 노트로 들어가서 당신만의 가이드로 사용할 수 있다.)

Unless, that is, your itinerary includes the beach, where the bright light largely renders the screen unreadable, and where concerns about thieves, sunblock and sand will probably outweigh any benefits the iPad might bring. So if you’re heading for the sand and surf, make sure you have something else to brag about.

                                                                                                                                      (의역. 오역 있습니다.)
===============================================================================================================


Apple iPad review 
http://www.engadget.com/2010/04/03/apple-ipad-review/


Apple iPad Video


Apples iPAD Revealed! Specs and Review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0.04.22 23:28
   04-21-2010 19:23

Twitter Under Tighter Scrutiny Before Election

(http://www.koreatimes.co.kr/www/news/nation/2010/04/117_64611.html)


By Lee Hyo-sik
Staff Reporter

Prosecutors are investigating a number of suspected unlawful political activities carried out through Twitter, Web portals and other online-based media ahead of the June 2 local elections.
(검찰은 6월 2일 지방 선거를 앞두고 트위터나 웹포털 외 다른 온라인 미디어를 통해 이뤄지고 있는 불법 정치 활동을 조사하고 있다.)

After a meeting of 58 high-ranking prosecutors, presided over by Prosecutor General Kim Joon-gyu, Wednesday,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nnounced that it will mobilize all possible resources to crack down on illegal election activities on the Internet, stressing it will impose steep financial penalties against gains earned through illegal election campaigns.

It also said prosecutors will make every effort to prevent unlawful rallies and politically-motivated industrial strikes that are aimed to influence election outcomes, adding it will prosecute those responsible for such unlawful activities.

“Elections should take place in a fair and neutral manner. Prosecutors should not take political considerations into account when investigating illicit campaign activities. Additionally, investigations should be conducted in a way not to influence political outcomes,” Kim said.

The prosecutors’ office has setup a “cyber crime monitoring team,” consisting of 36 investigators, to sniff out those who engage in unauthorized election campaigns on the Internet.

With a growing number of Koreans getting information online, politicians are increasingly turning to cyberspace to get their message out and rally support. However, law enforcement authorities are concerned that Twitter and other online tools may become a hotbed for illegal election campaigns.

In Februar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NEC) said it would prevent politicians and their supporters from using Twitter for promotional activities ahead of the elections.

But with the rising cases of possible illegal election activities in cyberspace as elections draw near, investigators have begun looking more closely into messages posted on online media sites and are ready to prosecute those responsible for spreading false rumors about certain candidates.

Prosecutors said a 51-year CEO of a shipping firm, only identified by his surname Lee, has been under questioning for posting several messages on Twitter, falsely claiming that a candidate he supports tops many public opinion polls. Twitter, which combines the strengths of blogs and instant messaging services, enables users to send and receive short messages on personal computers and mobile devices.

Additionally, a 35-year old CEO of an advertizing agency, indentified by his last name Kim, is also under investigation for stealing IDs from a number of Internet users to post promotional messages on portal sites, on behalf of candidates running for ward offices.

With 40 days left to go before the election, prosecutors said a total of 616 people have been booked and 23 have been taken into custody, lower than corresponding figures from four years ago. But the cases of illicit campaigns increased at a faster pace in April.

With many public officials running for mayor, governors and council members, 231 civil servants, including 61 incumbent heads of municipal governments, were booked. Of the 616, 330 were booked for giving and receiving money, while 43 were charged with the illegal promotion of certain candidates.

On Monday, Yeoju County head, Lee Ki-su was arrested for providing 200 million won in bribes to a Grand National Party (GNP) lawmaker in an attempt to secure a party nomination in the upcoming election.



트위터, 불법선거운동 단속

검찰은 트위터를 포함한 온라인 미디어를 통한 불법 선거 운동을 조사 중이다.

현재 온라인 상에서 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으며, 많은 정치인들이 사이버 공간을 통해 메시지를 전송하고 정치 활동 지원을 받고 있어 사정당국은 트위터 등 온라인 매체가 불법 선거 운동의 온상이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대검찰청은 수요일 인터넷을 통한 불법 선거 운동을 단속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검찰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불법 집회나 정치 선동적인 파업을 막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규 검찰총장은 “선거는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치러져야 한다. 불법 행위를 수사하는데 정치적 고려를 해서는 안되며 그 결과가 정치에 영향을 줘서도 안 된다”고 주문했다.

===============================================================================================================

정말 이제는 모든 것이 인터넷으로 움직이는 시대다.
 컴퓨터를 얼마나 활용하느냐에 따라 실력이 평가되는 시대가 온 것이다. 이 유용하고 편리한 프로그램이나 매체들을 좋게 좋게 사용해서 더 활용하고 더 나아가 좋은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해야할 것들이 역으로 사회에 악이 된다면 그 존재의 가치는 뚝뚝 떨어질 것이다. 하지만 물론 사회에 악이 된다고 해서 바로 그 자리에서 없어질 수는 없다. "핵"이라는 존재가 그러하듯이 말이다....

지난 주에 시작한 일본 연속 드라마 "솔직하지 못해서"(素直になれなくて)를 보고 깜짝 놀랬다. 동방신기의 영웅재중이 주인공으로 출연한다는 놀라운 사실보다는 먼저 "트위터"를 소재로 한 드라마라는 점에서 참 앞서간다라는 생각에서 놀라움이 앞섰다. 현 시대 젊은 루저들의 이야기를 다룬 이야기같은데, 트위터라는 현재 유행하는 온라인 매체를 통해 젊은이들이 서로를 알아가고 소통한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나도 트위터를 그냥 훑어보기만 해서 아직 잘은 모르지만 시대에 맞춰가려면 조금씩 알아가려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 관심을 가지고 공부를 해서 시대 흐름에 동참해야겠다.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0.04.21 00:43
Volcanic Ash Cloud Causes Travel Chaos Across Europe

April 16 (Bloomberg) -- Bloomberg's Ryan Chilcote reports on the air service disruptions caused by a cloud of ash from a volcano in Iceland spreading across Europe.


(2010.04.19)
Airlines Press Europe to Ease Ban on Flights

As Europe grounded most airline flights for a fourth day on Sunday because of a volcanic ash cloud spreading from Iceland, increasingly desperate airlines ran test flights to show that flying was safe and pressed aviation authorities to loosen the flight ban. (아이슬란드의 화산재 구름의 확산으로 일요일로 유럽 대부분의 항공기가 비행하지 못하게 된 4일째를 맞이함에 따라 필사적인 항공사들이 점점 시험 항공을 하면서 비행이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주며, 항공국에 비행 금지령을 풀어줄 것을 재촉했다.) 

Airlines complained that European governments were overreacting to the threat, relying on incomplete data from computer models rather than real-world safety tests in the air above Europe. In a blunt statement Sunday, representatives of Europe’s airlines and airports called for “an immediate reassessment of the present restrictions.” (항공사들은 유럽 정부들이 유럽 상공에서의 실제 안전 시행 운전보다 컴퓨터 모델로 측정된 불완전한 데이터에 의존하면서 이 위협에 과잉반응을 보인다고 불평했다. 일요일에 유럽 항공사와 공항의 대표자들이 단도직입적으로 현재 규제에 대한 즉각적인 재평가를 요청했다.)

Europe’s transportation ministers decided to meet in Brussels on Monday to discuss how and when to get planes back in the air. (유럽의 교통 장관들은 비행기들을 어떻게 그리고 언제 하늘에 띄울 수 있을지 의논하기 위해서 월요일 브뤼셀에서 모이기로 했다.)

“It is clear that this is not sustainable,” the European Union’s transport commissioner, Siim Kallas, told reporters in Brussels. “We cannot just wait until this ash cloud dissipates.” ("이것이 계속되지 않을 거라는 것은 명백합니다. 이 화산재 구름이 사라질 때까지 그냥 기다릴 수 만은 없습니다." EU 교통부 장관인 심 칼라스 씨가 브뤼셀의 기자들에게 이야기했다.)

Europe remained a scene of travel chaos, with deserted airports and grounded planes; stranded travelers stormed ports and bus and train stations. London’s St. Pancras train station, where Eurostar trains leave for Paris and Brussels, was packed with people anxious to find a way to Continental Europe. (유럽은 황량한 공황과 뜨지 않는 비행기들로 여행 대혼란의 현장으로 남아있다. 오도가도 못하는 여행자들은 항구와 버스터미널, 열차역으로 몰려들었다. 파리와 브뤼셀로 떠나는 유로스타 열차가 있는 런던 세인트 판크라스 기차역은 유럽 대륙으로 가기 위한 사람들로 꽉 들어찼다.)

Angela Merkel, the German chancellor, finally arrived back in Germany from San Francisco, after a three-day odyssey through North Dakota, Portugal and Italy via plane, armored car and bus. And one group of intrepid Samaritans tried to evacuate stranded travelers by dinghy from Calais, France, to Dover, England. (독일 총리 안젤라 메르켈은 비행기와 장갑차, 버스를 타고 샌프란시스코를 떠나 노스 다코타와 포르투칼, 이탈리아를 지나 3일간의 장기간 여행 후 마침내 독일에 도착했다. 용감한 사마리아인(곤경에 처한 사람을 돕는 사람) 한 그룹이 작은 배로 프랑스의 칼라이스부터 영국 도버까지 여행객들을 피난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The closing of European airspace has dealt a severe blow to the beleaguered airline industry. The crisis has cost the airlines at least $1 billion so far in lost revenue and could wipe out weaker carriers if it continues much longer, analysts say. Airlines have already suffered losses of $50 billion over the last decade after the attacks of 9/11, the SARS epidemics of 2004, the rise in fuel costs in 2008 and the recession. (유럽 공항 폐쇄는 힘든 항공 산업에 심각한 타격을 입혔다. 이 위기는 지금까지 항공사 피해금애이 최소 1억 달러에 달하며 더 장기화될 시에 운송수단이 파산될 수도 있다고 분석가들은 이야기한다. 항공사들은 9.11 테러와 2004년의 전염병 사스, 2008년의 연료 원가 상승과 불경기로 인한 지난 10년 동안 50억 달러의 손실로 이미 고생하고 있다.)

Authorities are concerned that if an airplane moves through the ash cloud, which contains high levels of silica, a glasslike dust, the engines could seize or stall. (당국은 비행기가 유리성 먼지인 규소를 포함하는 화산재 구름을 통과할 수 있을지, 엔진이 잡거나 꼼짝 못하도록 붙들 수 있을지 걱정하고 있다.)

But several airlines, including Lufthansa of Germany and KLM of the Netherlands, completed successful test flights on Sunday, and said they saw no damage to their planes. The chief executive of British Airways, Willie Walsh, hopped aboard a Boeing 747 flying from London’s Heathrow Airport to Cardiff, Wales, to gather data on the ash. (그러나 독일의 루프딴사와 네덜란드의 KLM을 포함한 몇 개의 항공사는 일요일에 성공적인 시험 비행을 완수했으며, 비행에 아무런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한다. 영국항공의 사장 윌리 왈시는 화산재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런던 히드로 공항에서 웨일즈 카르디프까지 보잉기 747로 이동했다.)

National aviation authorities continued to send conflicting messages to airlines and passengers on Sunday. While some isolated airports, like Frankfurt, Berlin and Warsaw, cleared the way for a handful of flights heading away from the ash cloud, most flights in northern and central Europe remained grounded. (국가 항공 당국은 일요일에 항공사와 승객들에게 분분한 메시지를 계속해서 전달했다. 외떨어진 몇 개의 공항인 프랑크푸르트와 베를린, 와르쇼는 화산재 구름으로 부터 멀리 떨어져 운행하는 몇몇 비행을 위해 길을 연 반면에, 북유럽과 중앙유럽의 대부분의 비행기는 뜨지 못한 채 공항에 갖혀있다.)

The British transportation secretary, Andrew Adonis, ruled out any immediate change, saying flights across northern Europe “will not be safe” on Monday. But Scandinavian Airlines said it planned to operate flights Sunday night from the United States to Oslo and Stockholm. (영국 교통부 장관인 앤드류 아도니스는 북유럽을 가로지르는 비행은 안전하지 못할 것이라고 월요일에 말하면서 즉각적인 변화는 배제했다. 그러나 스칸디나비아 항공은 미국에서 오스로와 스톡홀롬까지의 비행을 일요일 밤에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As the ash cloud from the volcano has spread, it has shut down airports from the British Isles to Ukraine, disrupting the travel plans of nearly seven million travelers, according to one industry estimate. Delta Air Lines, Cathay Pacific of Hong Kong, Qantas of Australia and China Airlines of Taiwan were among those that canceled Europe-bound flights through Monday. (한 산업 추측에  따르면, 화산재 구름이 퍼짐에 따라 영국 제도부터 우크라인까지의 공항들이 폐쇄되었고, 거의 7백만 명의 여행자들의 여행 계획이 엉망이 되었다. 델파 항공, 홍콩의 케세이 퍼시픽, 호주의 콴타스, 대만의 차이나 항공이 월요일까지 취소된 유럽연계 항공사에 포함되어 있다.)

Since the ash cloud first appeared over European airspace Thursday, more than 63,000 flights have been canceled. Eurocontrol, the Brussels-based agency that coordinates air traffic management across the region, said that 20,000 flights, out of a regularly scheduled 24,000, were canceled on Sunday. (목요일 유럽 항공에 처음으로 화산재가 나타난 이래, 6만 3천 이상의 비행이 취소되었다. 이 지역의 비행 교통을 관리하는 브뤼셀에 기지를 둔 에이전시인 유로컨트롤이 24,000개의 정시 운행 비행 스케줄에서 2만개가 일요일날 취소되었다고 전했다.)

KLM received permission from authorities to fly three cargo planes to Asia on Sunday night. The airline’s chief executive, Peter Hartman, suggested that passenger flights would be safe “with the exception of an area in the north between Iceland and Russia,” according to Dutch news services. (KLM은 일요일 밤에 아시아로 가는 화물 비행기 3대를 운행할 수 있게 되었다. 항공사의 대표자 피터 하트만은 네덜란드 뉴스에 의하면, 아이슬란드와 러시아 사이 북쪽 지역을 제외하고는 여객기가 안전하다고 했다.)

The events in Europe have also had an economic effect on American carriers. The four-day closing of European airports so far has meant lost revenue of $80 million for United States carriers that fly the lucrative trans-Atlantic route, said Michael Boyd, an aviation consultant. It also meant a loss of connecting passengers, who often fly from Europe to the United States, and then on to another domestic destination. (유럽에서 일어난 이 사건은 미국 항공회사에 경제적 영향을 끼쳤다. 유럽 공항의 4일 폐쇄는 지금까지 대서양을 횡단하는 노선의 미국 항공사들에 총 8천 만원의 손실을 입혔다고 항공 상담가인 마이클 보이드가 말했다. 이는 유럽과 미국간을 오가거나 국내선 이용하는 승객들을 잃은 것이기도 하다.)

“We’ve never seen such a wall across the Atlantic,” said Mr. Boyd. “If you are heavily dependent on traffic to Europe, you are in a world of hurt right now.” ("대서양에 이런 벽이 생기는 걸 본 적이 없다. 유럽으로의 무역에 의존하는 일을 하고 있다면 지금 당신은 고통의 세상에 있는 것과 다름없다."고 보이드가 말했다.)

Even if flights resumed this week, it could take days for the situation to return to normal, said Darin Lee, an airline specialist at LECG, an economic consulting firm in Cambridge, Mass. (항공이 이번 주에 다시 재개된다고 하더라도 상황을 평상시로 되돌리는 데 며칠이 더 걸릴 것이다. 라며 LECG(메사추세츠의 캠브리지에 있는 경제 컨설팅 회사)의 항공 전문가 다린 리가 이야기했다.)

While much of Europe’s airspace remained closed, the airport in Reykjavik, Iceland’s capital, was still open for business since southern winds were pushing ash away from the small rocky island in the North Atlantic. (유럽 대부분의 공항이 폐쇄되어 있는 동안, 남쪽 바람이 북대서양에 있는 작고 바위 많은섬으로부터 화산재를 밀어내고 있기 때문에,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의 공항은 사업을 위해 여전히 오픈했다.  

The shutdown of Heathrow airport, near London, also allowed authorities for the first time to inspect runways on foot in broad daylight instead of in the middle of the night. (런던 근처의 히드로 공항의 폐쇄로 인해 처음으로 당국은 밤이 아닌 밝은 낮에 직접 걸어다니며 활주로를 점검할 수 있었다.)

Jad Mouawad reported from New York, and Nicola Clark from Paris.

(*****의역, 오역 있습니다*****)
==================================================================================================================






아이슬란드 화산 폭발이 이렇게 가까이 영향을 끼칠 줄 몰랐다. 18일 1시 15분 비행기를 탔어야했고 그러면 지금쯤은 런던에서 열심히(?) 미팅하고 짬내서 놀고 있을텐데, 이렇게 서울에서 평범하게 업무를 보고있다. ^.^ 천재지변이라 어찌 할 말이 없지만 타이밍 한 번 기가막히단 말이지.ㅋ 어쩜 이렇게 전시회 맞춰서 딱 화산이 폭발해서 유럽 공항들을 다 폐쇄되게 만드냐고 ... 허허허

웃음만 나올 뿐이다. 다음에 출장 기회가 있을 것이고, 그때 가서 이번에 못한 만큼을 더 분발하도록 해야겠다. 비행기들이 꿈쩍 못하는 바람에 경제 위기가 닥쳐오는데, 이것이 하루 빨리 잘 정리정돈 되었으면 좋겠다. 그렇게 바랄뿐이다. ^0^ 




Posted by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